Life is ..2016.10.02 10:38



직업 군에 대한 내 생각은


태어나면서 부터 직업이 정해지지는 않지만,

개인별 성향에 따라서 거의 정해진다는 태생적 직업군 확정 이론에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다.


그래서, 사람을 채용할 때에도 내추럴 본인지 아닌지가 가장 큰 판단의 기준이다.


가만히 주변을 보면 20대 후반에서 30대 후반까지가 생명 에너지 불꽃을 태워서 일을 하는 나이대인것 같다.


40대가 넘어가면 공자가 이야기한 "불혹"이라는 나이대에 들어가게 된다.


불혹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큰 의미는 

"체력이 안되니 여러가지에 유혹당하지 말고 하나에 집중하라"

는 의미로 불혹을 이해하게 된다. 


자의든 타의든 조직이나 회사가 커져감에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점점 필요해 지고, 반대로 중심에서 일하는 주요 멤버들의 연식이 점점 노후화 되는 경향이 나타난다.


그런 상황들이 나타나면 회사에서는  무엇을 먼저 해야 할 것인지가  생각해 보아야 하게 된다.

하지만, 대다수의 핵심 멤버들은 책임감이 강하고, 가족같은 조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스스로가 아직 연식이 된다고 생각하고 일선에서 움직이려 한다.


회사에서는

같이 하는 사람들이 엔지니어로서 끝까지 남길 바란다면 끝까지 엔지니어로 남을 수 있는 

그런 것이 가능한 테크트리를 회사에 만들어 놓고 준비를 하여야 하는 것이 회사의 의무이다.


우리나라 풍토에서는 나이가 많이 든 엔지니어는 자연스레 관리와 영업등으로 빠지는 것이다.


하지만, 우수한 엔지니어가 나이가 들었다고 영업을 해야 하고, 관리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많은 경험을 모두 초기화 시켜 버리라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짧게는 15년 많게는 25년 가까이 경험한 것을 다시 초기화 시키는 것이 가능한지도 의문이지만, 

그렇게 하라고 할 권한이 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다만 엔지니어 테크트리가 일선에서 기관총을 쏘는 역활에서 벗어나서

슬금 슬금 일격 필살의 "스나이퍼 (고스트)" 혹은 "다크 템플러"로서의 역활을 해야 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다. 


테크 트리에서 본다면 우리 나이대의 엔지니어들은 그것을 준비해야 하는 나이가 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일선에서 기관총을 함께 쏘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매진하는 사람들을 가끔 만나게 된다.


그런 경우에는 스스로는 만족할 지 몰라도 

노후 화된 것을 알고 있는 주변의 사람들이 보조를 맞추어 주어야 하는 것 때문에 주변의 스텝이 느려진다.




엔지니어가 노후화되면 영업 / 관리 테크트리로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인 인식이었다.


그것은 엔지니어 직군에서 영업으로, 관리로 새로운 테크트리를 타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테크트리인데

그런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서는 안맞다는 것은 앞선 세대에서 증명을 했다. 

해외에서는 60대 나이에도 어셈블러 기반으로 일하는 프로그래머들도 있고, 

그들이 가진 경험이 윈도우 시대에서 통하고 있고, 경쟁력을 가진다.


네츄럴 본 한 엔지니어가 노후화 되는 것은 자연의 섭리이다.


엔지니어는 그것을 받아들이고, 

회사는 본인이 원한다면, 엔지니어로  테크트리를 끝까지 올릴 수 있는 그에 맞는 테크트리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열심히 일하다가, 어느날 문득 내가 늙었고, 회사는 그것을 준비해 주지 않았구나 하고 

깨닳게 되면 그때는 서로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이다. 


그 전에 회사도 엔지니어도 스스로에 대해서 깨닫고 준비를 해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


- 그리고 연식에 상관 없이 준비"운동"은 꼭 하시길...

   나중에 운동 하지 않는 측과 운동 한 측은  레벨업 하지 못한 저글링과 "풀공업"한 질럿의 차이가 나타난다.

  



  




Posted by GUNDAM_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