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2016.10.02 10:38



직업 군에 대한 내 생각은


태어나면서 부터 직업이 정해지지는 않지만,

개인별 성향에 따라서 거의 정해진다는 태생적 직업군 확정 이론에 지지를 보내는 사람이다.


그래서, 사람을 채용할 때에도 내추럴 본인지 아닌지가 가장 큰 판단의 기준이다.


가만히 주변을 보면 20대 후반에서 30대 후반까지가 생명 에너지 불꽃을 태워서 일을 하는 나이대인것 같다.


40대가 넘어가면 공자가 이야기한 "불혹"이라는 나이대에 들어가게 된다.


불혹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가장 큰 의미는 

"체력이 안되니 여러가지에 유혹당하지 말고 하나에 집중하라"

는 의미로 불혹을 이해하게 된다. 


자의든 타의든 조직이나 회사가 커져감에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점점 필요해 지고, 반대로 중심에서 일하는 주요 멤버들의 연식이 점점 노후화 되는 경향이 나타난다.


그런 상황들이 나타나면 회사에서는  무엇을 먼저 해야 할 것인지가  생각해 보아야 하게 된다.

하지만, 대다수의 핵심 멤버들은 책임감이 강하고, 가족같은 조직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스스로가 아직 연식이 된다고 생각하고 일선에서 움직이려 한다.


회사에서는

같이 하는 사람들이 엔지니어로서 끝까지 남길 바란다면 끝까지 엔지니어로 남을 수 있는 

그런 것이 가능한 테크트리를 회사에 만들어 놓고 준비를 하여야 하는 것이 회사의 의무이다.


우리나라 풍토에서는 나이가 많이 든 엔지니어는 자연스레 관리와 영업등으로 빠지는 것이다.


하지만, 우수한 엔지니어가 나이가 들었다고 영업을 해야 하고, 관리를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많은 경험을 모두 초기화 시켜 버리라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짧게는 15년 많게는 25년 가까이 경험한 것을 다시 초기화 시키는 것이 가능한지도 의문이지만, 

그렇게 하라고 할 권한이 있는지도 모르는 일이다.


다만 엔지니어 테크트리가 일선에서 기관총을 쏘는 역활에서 벗어나서

슬금 슬금 일격 필살의 "스나이퍼 (고스트)" 혹은 "다크 템플러"로서의 역활을 해야 하는 것이 필요한 것이다. 


테크 트리에서 본다면 우리 나이대의 엔지니어들은 그것을 준비해야 하는 나이가 된 것이다.


하지만 아직도 일선에서 기관총을 함께 쏘아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일을 매진하는 사람들을 가끔 만나게 된다.


그런 경우에는 스스로는 만족할 지 몰라도 

노후 화된 것을 알고 있는 주변의 사람들이 보조를 맞추어 주어야 하는 것 때문에 주변의 스텝이 느려진다.




엔지니어가 노후화되면 영업 / 관리 테크트리로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나라에서는 일반적인 인식이었다.


그것은 엔지니어 직군에서 영업으로, 관리로 새로운 테크트리를 타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일반적인 테크트리인데

그런 시스템이  세계 시장에서는 안맞다는 것은 앞선 세대에서 증명을 했다. 

해외에서는 60대 나이에도 어셈블러 기반으로 일하는 프로그래머들도 있고, 

그들이 가진 경험이 윈도우 시대에서 통하고 있고, 경쟁력을 가진다.


네츄럴 본 한 엔지니어가 노후화 되는 것은 자연의 섭리이다.


엔지니어는 그것을 받아들이고, 

회사는 본인이 원한다면, 엔지니어로  테크트리를 끝까지 올릴 수 있는 그에 맞는 테크트리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열심히 일하다가, 어느날 문득 내가 늙었고, 회사는 그것을 준비해 주지 않았구나 하고 

깨닳게 되면 그때는 서로 많이  늦었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이다. 


그 전에 회사도 엔지니어도 스스로에 대해서 깨닫고 준비를 해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


- 그리고 연식에 상관 없이 준비"운동"은 꼭 하시길...

   나중에 운동 하지 않는 측과 운동 한 측은  레벨업 하지 못한 저글링과 "풀공업"한 질럿의 차이가 나타난다.

  



  




Posted by GUNDAM_IM
Life is ..2016.07.24 03:24

예전에 메일로 요약해서 누군가가 보내준 스토링


그냥 그렇고 그렇게 생각해서 간단하게 보았던 스토리가 정말 있었던 일이네


이런 저런 동영상 찾아 보다가 우연히 발견한 동영상~




Posted by GUNDAM_IM
TAG give
Life is ..2016.07.13 21:27

최근에 모 국가의 정부와 일하는 기회가 생겼다.

- 국가명을 이야기하면 제 무지가 드러나서 국가명은 익명으로 처리


아무 생각이 없던 지라, 그 나라에 대하여 가지고 있는 이미지가


농사짓고, 

아이들이 맨발로 뛰노며 축구하는 이미지,


무엇보다도 몇년전에 그곳을 여행한 여 동생이 집에 와서 이야기 해준 직접 경험한 가난에 대한 이미지가 강했던 나라이다.


그래서 반신 반의 하던 차에 일이 급하게 진행되어서 막상 그나라 정부 관계자와 미팅을 해야 했다.


모처럼 자리를 펴고 앉아,  인터넷을 뒤지면서 공부를 시작하고, 한시간 만에 놀라게 되었다. 


인터넷의 보급보다 모바일 인터넷의 보급이 빠른 나라

IT에 대한 투자가 어마어마하게 이루어지는 나라


이미 일본과 중국의 기업들이 들어가서 산업을 석권하고 있는 나라

알게 모르게 우리나라 중소 기업들이 많이 들어가 있는 나라


그 일을 도와주는 지인에게 이야기하니 


"에~ 그 나라가 그렇게 발전 했어요?"


최근에 10여년 동안 우리만 멈추어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약간 씁쓸해졌다.



** 그 나라에 이미 진출 하신 기업분들 모두 고생하신 만큼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랍니다. **







Posted by GUNDAM_IM
Life is ..2016.07.09 09:34

언젠가 은퇴하면 취미로 하고 싶은 것 중에 하나가


3D CAD로 건담 같은 메카닉 설계하고 만들어 보는 것이다.

그래서 3D 프린터가 점점 발달 되는것도 보면서 기대가 크다.

- 내가 바로 GUNDAM AGE가 되는 것이다.~!!!! 


그런고로, 취미 생활 차원에서 가끔 3D로 모델링을 하는데


몇일 전 저녁에 거래 업체에서 계약하는 제품의 실제 모델을 그래픽으로 그려 돌라고 연락이 왔다.

윗분이 (통상 윗분이면 사장님 혹은 회장님 같은 님자가 붙는다...) 급히 보고 싶다는 것이다.


2시간만에 그려야 하는 상황이라 급히 아는 업체들 수소문을 해 보았으나 저녁이고 그런 짧은 시간에 해 줄수는 없다는 답변이 왔다.

당연히 그렇지만, 그렇다고 정말 2시간이 짧은가....?


오기가 생겨서 그럴거면 내가 한번 해보자 라고 생각하고 직접 모델링을 시작했다.


- 아크릴 재질의 모델링

- 스크린 앞의 강화 유리 모델링

- 황금색 로고에 대한 색 조합

- 모서리 처리...


계속 제품을 다듬어가면서 생각했던 모델을 만들어 가는데 

곰곰히 만들어가다 보니까.. 

미처 생각 못했던 부분에 대해서 보이기 시작했다.


- 뒷면에 케이블이 들어가면 지금의 구성으로는 벽과 뒷면이 밀착이 어려움

- 옆에 같은 제품이 나란히 서 있으면 케이스 구성 때문에 간격이 필요하다는 생각

- 모서리 부분에 대한 설치 시에 안정성 확보

- 고정 방식에 대한 고민

  

등등 


디테일에서 많이 생각을 못하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눈으로만 보았던 제품과

화면상에서라도 실제 만들어가면서 보여지는 제품은 아주 달랐다.


어찌 되었건 그런 것들을 리스트 업 하고

급히 날림으로 (하지만 정성스럽계)  만든 모델은 제시간에 전달이 되었다.


취미로 하고 싶어서 배워두는 모델링이 이럴 때 쓸모가 있을 줄이야... 


그리고 , 어제 그 업체에서 발표회를 했는데 출장으로 참석을 못했다.

하여튼, 참석 한 분의 연락은.. 


- 윗분의 마음에도 들고

- 모델 분도 예쁘게 해 주어서 고맙다는 연락을 "간접적"으로 받았다.


그런 연락은 "직접적"으로 해 주어도 되는데..



결론


하여튼 뭐든 배워 두면 반드시 도움이 된다.



아래는 실물로 나온 결과물입니다.



나름대로의 생각대로 나온 듯.. 


누가 디자인 했을까 이런 기특한 것을...

ㅎㅎㅎ







Posted by GUNDAM_IM
Books2016.07.03 21:30

30. 나는 왜 저 인간을 싫어하는가..



인간 알레지에 대한 설명


인간 관계에 대해 거부감이 들거나 어려움을 겪는데, 그것을 인체의 면역 반응에 비교하여서

심리적 면역 체계를 설명하고 있다.


이물질로 인식하는 것에 대한 과민 반응 그것을 알러지로 이야기하는데

사람에 대한 과민 반응 그것을 심리적 알러지로 보고, 현상을 설명하고 반응과 대응 방법을 설명한다.



31. 대체 라오스에는 뭐가 있는건데요?




대 소설가의 눈을 통해서 세상을 본다   여행을 한다. 그리고 음식의 맛을 본다. 




섬은 섬인채로 놔둔다  편리하냐 불편하냐의 문제가 아니라 그게 자연스러우니까 p99

등대처럼 고요하다는 표현 보다는 등대처럼 과묵하다 p109

요컨대 그것이 재즈고 요컨대 그것이 뉴욕이며 또한 말할 필요도 없이 요컨대 그것이 "빌리지 뱅가드"라고 나는 생각한다 p126

원자력 발전이나 지구 온난화 만큼 심각한 문제는 아닐 지언정 해가 갈수록 책이 안 팔리는 현상 또한 세계적인 고민거리인 것 같다. 흠...  우리의 지구는 앞으로 어떻게 되는 걸까? P147

...., 라고 말해도 어떤 곳인지 전혀 짐작이 안가죠? 나 역시 그렇다. 그러니 직접 가 보는 수 밖에 없다 p160

사람들은 말 그대로 메콩강을 따라서 생활을 꾸려가고 그 의식과 마음은 끊임없는 강의 흐름과 공생하는 듯 하다. 거의 체념한 듯 그러나 때로는 터프하게 p168

"종교"하는 것을 정의하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지만, 그렇게ㅜ고유한 "이야기 성"이 세계 인식의 틀로 기능하게 되는 것도 종교에 주어진 하나의 기본 역활이라 할 수 있으리라  당연한 이야기 이지만 이야기가 없는 종교는 존재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것은 (본래는) 목적이나 중개자의 해석을 필요로 하지 않는 순수한 이야기 이어야 한다. 왜냐하면 종교란 규범과 사유의 원천인 동시에 아니 그 이전에 이야기의 (바꿔 말하면 이동하는 이미지의) 공유 행위로서 자생적으로 존재 해 왔을 테니까.


와인이란 그 땅의 고유성이 만들어낸 자연의 물방울 임을 실감하게 된다 p211

사람은 찾아왔다 떠나가지만 수목은 그와 관계없이 한곳에 뿌리내리고 머문다. 잘리면 다시 가지를 뻗고 또 달리면 다시 가지를 뻗는 다 p225


32. 10초 만에 이기는 보고서



손정의에게 보고하는 방식을 정리한 책

보고서의 종류별로 가장 빠르게 요점을 정리해서 보여줄 수 있도록 하였다.


33. 하둡 맵 리듀스드 프로그래밍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 11월에 읽은 책 모음.  (0) 2016.12.02
7월, 8월, 9월에 읽은 책  (0) 2016.10.05
6월에 읽은 책  (0) 2016.07.03
5월에 읽은 책  (0) 2016.06.03
4월에 읽은 책  (0) 2016.05.14
3월에 읽은 책  (0) 2016.03.07
Posted by GUNDAM_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