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is ..2016.07.02 18:55

일이 일인지라 여기 저기 다니면서 이런 저런 것들을 많이 보게 된다.

그 중에는 신기한 것이나 잘 만든 것들을 많이 보게 된다. 

또, 그런 것 들 중에서 내가 만들 수 있는 것들도 있기 마련이다.


만드는 쪽에 종사하는 사람으로 당연히, 나는  저것 보다는 더 잘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되곤 한다.


잘 팔리지만, 반대로 뭔가 2% 부족한 느낌의 제품이기 때문에 나라면 더 잘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런 것들을 적고 사진찍어서 리스트 업을 하면서 다니는 면서 모으게 된다.



어느덧 쌓인 리스트를 천천히 정리를 하게 되는데 그러다 보면 알게되는 것이


그런 2% 부족한 제품들에 대해서 얼핏 본 이미지로 내가 많이 얕보고 접근한다는 것이다.


나중에 다시 만만하게 보았던 이미지들을 천천히 보면 그나름대로 많이 고민하고 접근하였던 제품들인데 얼핏 본 이미지에 휩싸여서 얕보게 되는 것이다. 


제품들을 찬찬히 뜯어보면 이해가 가는 부분도 있고 이해가 가지 못하는 부분도 있는데 그 이해가 가지 못하는 부분을 얕잡아보고 접근하였던 것이다. 더구나 네트워크 시대에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서비스가 있기 마련인데, 그것은 사용해 보지 않고는 도저히 알 수 없는 기능들로 만들어져 있다. 그런데도 그런 것들은 보지도 않고 (아니면 못보고) 만만하게 본다는 것이다.


- 허접하다고 생각하였던 부분은 반대로 나름의 다른 부분을 추구하기 위해서 선택한 부분인데, 

   그 것을 보지 못하였으니 반대로 약점으로 보게 된다.

- 강점이지만, 내가 더 잘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 부분은 결국 남들도 같은 방법으로 나보다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 상대방에게 없는 기능을 내가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 역시 남들이 몰라서 안 넣은 것이 아니라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넣지 않은 것이다. 

- 잘 몰랐던 허접한 기능도, 시간을 가지고 용도를 생각해보면 알 수 있게 (느낄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연결을 하면서 만들어가야 하는데 한번에 많은 것을 연결하고 싶은 욕심에 서두르는 것인지

아니면 불필요한 것을 서로 연결시키려 하는 것인지 잘 모르기 때문에 또 생각하게 된다.


그런 식으로 차근 차근 생각을 수정해 가면 결국 몇달 간 모은 아이템들이 다 사라지고 남은 것이 없어진다.


술먹을 때에 떠올랐던 대박 아이템들도..

싱가폴 공항에서 보았던 신기한 아이템들도 (비록 내가 더 잘만들 것 같았지만...)


나만의 세계에서만 대박치고 사라지게 된다.


하여튼 그렇게  고르고 고른 아이템은 꽤 그럴듯 해서 아침에 싱글 벙글 웃으면서, 회사로 가지고 가게 된다.

그리고, 회사에서 주변 사람들에게 의견을 물어보면 열이면 열 콧방귀를 맞게 된다.

아예 대꾸도 안하는 멤버들도 있다. 


- 저 인간이 또 몽상 몽상 하면서 오는구나 라고 내 표정을 보면 알겠다 친구도 있고

- 바쁜데 그냥 물어보지 말고 가시지요.. 라는 친구도 있고.. 

- 옛다 먹어라 라면서 영혼이 없는 대답을 해주는 친구도 있다.

(나쁜넘들)


이런 저런 아이템들을 생각해 보면서 결국 오늘도 대박 아이템들을 자기 검열로 지워간다.



Posted by GUNDAM_IM
Embedded2016.06.12 18:30


오래간만에 보드 소식 하나 올립니다.

그동안 보드 몇개 개발했는데 차일 피일 미루다가 드디어 올립니다.


이번에 개발한 보드는 OCTOPUS입니다.

이름 그대로 발이 많은 문어처럼 Serial Port가 16개가 붙은 안드로이드 기반의 보드입니다.

네트워크 기반의 제어 솔루션으로 가장 적합한 솔루션입니다.







Android Single Board Computer with 16 Serial Ports

Perfect Solution to GUI/Network Terminal to Control Devices


OCTOPUS is a single board computer which has many external interfaces. It has 8 RS-232 serial ports and 8 RS-485 serial ports for external communication. It also has 9 digital input ports and 9 digital output ports. It also has 4 USB host ports for peripherals.


OCTOPUS has 7” LCD display interface with resistive touch screen for GUI application.


OCTOPUS can connect to wireless(WIFI/bluetooth) network and wired(ethernet) network. NFC is optionally supported.


OCTOPUS supports both Android and Linux as operating system. By using android or Linux QT, user can program GUI or network application easily. Because application can control external devices through many serial ports, OCTOPUS is perfect solution to GUI/network terminal to control external devices.






자세한 내용은 아래 브로셔를 참고로 해주시기 바랍니다.


2016.06 OCTOPUS.pdf


링크는 아래 사이트에서 참고하세요


Linked pages


Posted by GUNDAM_IM
Life is ..2016.06.07 17:32

몇년 전부터 중국에 다니면서 보면 정말 많이 바뀌어 가는 것을 본다.

너무 많이 그리고 빠르게 변하는 것을 주변에서 말로만 듣는 것이 아니라 직접 보는 것은 생각보다 더 숨이 막히게 한다. 





이번에 방문한 회사는 약간 구세대 산업에 해당하는 분야에서 중국 회사 중에서 해외에 잘 알려진 회사였다.

그런 류의 회사는 1층에 당연히 커다란 전시관을 가지고 있는데 미팅을 마치고 약간 시간이 나서 전시관을 둘러볼 기회가 되었다.


일부 위치에서 웅성 웅성 사람들이 떠들고 있길레 뭔가하고 구경을 갔었다.

그곳에서는 회사 직원들이 삼삼 오오 모여서 개발한 VR게임을 여직원에게 시켜 보면서 이리저리 모니터링 하는 것이었다.


구세대 기술을 가지고 사업하는 회사인데 다음 세대 먹거리를 만들기 위해서 이런 식으로 기술을 개발하고 달려가는 것을 보면서 숨이 다시 막혀왔다. 더구나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계속 사업모델을 만들어 가는 것을 보면서 이제는 중국이란 나라는 같이 달릴 수 도 없는 속도로 앞으로 앞으로 내달리는 나라가 되었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우리는 어디쯤 있는가 ? 

우리는 어디로 가는 것인지 ?


어디까지 와 있고,

어디로 가야 하는 것인지 알아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15억명 이상의 거대한 국가가 저렇게 움직이는데 5천만의 나라가 가만히 앉아 있어햐 하는 것인지...




 

Posted by GUNDAM_IM
Books2016.06.03 13:27

26. 음의 방정식




미야베 마유키의 소설


장편이지만, 장편이 아닌 단편에 가까운 느낌

이 책을 본 것은 미야베 마유키가 좋아서 라기 보다는 "솔로몬의 위증"에 나온 여자 주인공이 다시 등장한다는 것 때문에 보았다.

단편에 가깝기 떄문에 여기저기 던져 놓은 실마리를 빨리 연결 시킬 수 있다. 그래서 사건의 전말은 어느정도 예측가능하다.

다만 , 솔로몬의 위증 보다는 빠르게 사건이 전개 되는 것이 좋다.


소설속의 인물이지만, 소설 속에서 성장하고, 결혼하고 살아가는 모습을 보는 것이 소설을 연작으로 읽어가는 또 다른 재미이다


27. 메모의 기적



가끔 메모에 대해서 생각을 정리할 필요가 있을때마다 사보는 메모 관계 서적... 이번에는 메모의 기적이라는 책으로 사서 보았다.

일본 서적 답게 꼼꼼한 팁 위주로 정리되어 있지만, 생각의 구조를 정리할 수 있는 프레임들을 소개하고 있다는 점은 다른 일본 서적들과는 틀린 사항이다.




28. 음악 대담




오자와 세이지와 무라카미 하루키의 음악에 대한 대담

대담에 대해서 있는 그대로의 대화를 옮겨 놓아서 그런지 음악에 조예(?)가 전혀 없는 사람은 읽기가 어렵다.



29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



베가 본드의 주인공인 미야모토 무사시 가 말년에 자신의 철학에 대해서 정리한 오륜서

있는 그대로를 옮겨 놓고, 주석이 달려져 있는 형식으로 되어 있다.


"아무리 미사 여구를 뭍여도 검은 살인 무기" 라는 바람의 검심 대사 처럼


오직 1:1이건 만명대 만명이건 전쟁은 상대를 베고 이기는 것이라는 단 하나의 목적으로 이루어진다.

인생의 전반기는 개인의 전쟁으로, 후반기는 대군의 전쟁으로 지내면서 완성한 병법서이다.


책의 내용은 "적을 벤다"라는 단하나의 목적으로 이루어진 병법에 대한 설명이다.


미야모토 무사시의 오륜서에 보면 "박자에 맞추어", "박자를 빠르게" , "박자를 무너트려" 등등 곳곳에서 박자라는 말이 나온다. 음악의 박자라는 느낌과 함께 상대방과 대적할 때의 리듬이라는 느낌, 전쟁에서 리듬이라는 느낌을 의미하는 것 같다.


무사시는 상대방에게 무의식적으로 동조하고 그것을 엇박자로 만들어가며 전투를 벌일 수 있는 수준이거나 그 이상의 경지에 도달 하고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수준일 것이다.  그런 느낌을 가지고 책을 읽어 보면 결국 말로는 전달하기 힘든 경험과 재능에 의하여 올라갈 수 있는 수준의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어제의 자신에게 이기고

내일은 한수 아래인 자에게 이기고

훗날에는 한수 위인 자에게 이긴다.

- 미야모토 무사시

 




'Boo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7월, 8월, 9월에 읽은 책  (0) 2016.10.05
6월에 읽은 책  (0) 2016.07.03
5월에 읽은 책  (0) 2016.06.03
4월에 읽은 책  (0) 2016.05.14
3월에 읽은 책  (0) 2016.03.07
2월에 읽은 책  (0) 2016.03.07
Posted by GUNDAM_IM
Life is ..2016.05.19 22:46

상대원동, 수내동, 삼평동을 거쳐서 드디어 야탑동까지 입성했습니다.


이곳에서 멤버들 고생한 만큼 잘 되기 바랍니다.







Posted by GUNDAM_IM